완도군, 426억 투입 어촌종합개발사업 순항
해수부 공모 보길, 약산, 금일, 고금, 금당 권역 선정, 사업 추진 박차
 
이승주 기자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18년부터 ’22년까지 해양수산부 주관 공모 사업인 「일반 농산어촌 개발 사업」에 총 5개 권역이 선정되어 426억 원을 투입하여 사업을 추진 중이다. 

 

▲     © 호남 편집국

 

 「일반 농산어촌 개발 사업」은 어촌 혁신 성장을 돕는 사업으로 생활기반 시설 확충 등을 통해 정주 여건 개선, 어촌 소득 증대, 지속 발전 가능한 어촌 경제를 조성하기 위해 추진한다. 

 

 ‘18년도에는 보길권역(130억 원), ’19년도에는 약산권역(63억 원), ‘20년도에는 금일권역(90억 원), ’21년도에는 고금권역(69억 원), ‘22년도에는 금당권역(74억 원)이 선정됐다다. 

 

 지난해 선정된 금당권역의 경우, ‘금당8경을 담은 산호 섬마을, 금빛 나는 금당권역’을 테마로 금당금빛 문화센터, 연산호 카페, 수산상생센터 등을 조성하고 금당해변 경관길 정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해양쓰레기 처리 시설, 공동 어구 보관소, 침수 해안 배수 시설 설치 사업 등 어민들을 위한 시설을 개선한다. 

 

▲     © 호남 편집국

 

 현재 사업 시행처인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 추진위원회, 용역사 등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한편 보길권역은 주민 사랑방과 마을 갤러리 공간인 ‘소소재’와 ‘오우정’이 건립됐으며, 예송~예작 마을 해상 진입로는 12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약산권역은 약산낙원과 장용항 어민 쉼터 조성, 금일권역은 귀어체험 하우스와 청장년 교류 센터, 고금권역은 굴 마을 공동 작업장과 굴 패각 적재장 등을 조성하기 위해 기본 및 시행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신우철 군수는 “일반 농산어촌 개발 사업은 주민들과 협력하여 사업 계획을 세워 공모에 선정된 만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면서 “본 사업뿐만 아니라 어촌뉴딜300 사업 등을 통해 활력 있는 어촌, 미래가 있는 어촌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2/10/19 [14:02]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