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함대, 해상 위협 대비 합동 선박통제 및 보호훈련 실시
민·관·군·경으로 구성된 선박통제 및 보호작전 관련 수행 기관 최다참여
 
이길호 대표기자

해군 제3함대사령부(사령관 이동길 소장)는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부산 해역 일대에서 비상상황 시 우리 선박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합동 선박통제 및 보호훈련을 실시하였다.

* 선박 통제 및 보호훈련 : 해상 위협 발생 시 선박에 안전한 항로를 제시하고, 원활한 군사작전을 전개하기 위해 관할 해역 내 모든 선박의 이동을 통제하고 보호하는 훈련

 

▲     © 호남 편집국

 

이번 훈련은 해군 뿐 아니라 해수부·한국해운협회·국립해양조사원·해경청 등 선박통제 및 보호작전을 수행하는 민·관·군·경 20개의 모든 유관기관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실시되었다.  

 

이는 최근 안보위협이 급증한 가운데, 우리나라 무역의 99.8%를 차지하는 해상교통로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모든 선박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국가의 생존성과 직결된다는 점에 초점을 두고 계획되었다. 

 

훈련은 3함대가 적의 기뢰를 발견하는 상황을 가정하여, 각 유관기관 및 부대에게 상황을 전파하면서 시작되었다. 3함대는 선박 통제 및 보호작전을 선포하고 군사작전 시행 경보를 발행했다. 유관기관은 3함대 지시에 따라 모든 선박들에게 상황을 전파하고 상황을 통제했다. 작전 구역에 들어오는 선박들은 해군 함정 및 해경정을 통해 호송되고, 선박이 안전구역에 들어오면 지정된 함정이 항구까지 안전하게 호송을 완료하며 훈련은 종료되었다. 

 

▲     © 호남 편집국

 

이번 훈련을 통해 유관기관들은 비상상황 시 선박통제 및 보호 작전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하고, 각자의 임무를 숙지할 수 있었다. 특히 이번 훈련은 다수 기관과 전력이 실제 작전을 수행하며, 긴밀한 협조체계와 협동성을 강화하여 작전의 신속성과 안정성을 높이는 성과를 얻었다. 

 

이번 훈련 관계자인 3함대 계획참모 구교철 중령(사 56)은 “우리나라의 해상교통로는 곧 우리의 생명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우리나라의 성장력과 직결이 된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정교화된 훈련을 통해 대한민국의 경쟁력과 생존성까지 확실히 보장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훈련에 참가한 부산해양경찰서 백석호 경장(해경 235기)은 “체계화된 계획 속에 실행된 선박통제 및 보호훈련을 통해 대한민국의 안전은 한층 더 강화되었다”며“어떠한 상황에서도 대한민국의 바다를 안전하고 깨끗한 희망의 바다로 만드는데 힘쓰겠다.”라고 훈련 소감을 말했다.

 


기사입력: 2022/10/19 [14:19]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