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청정 돌김 위판 ‘시작’…작황 우수
120kg 한망에 평균 16-17만원 위판
 
박일광 기자

적조가 발생하지 않은 청정 진도군 해역에서 생산된 겨울철 별미인 ‘돌김(곱창김)’의 수확과 위판이 활발하게 시작됐다.

 

▲     © 호남 편집국

 

지난 10월 초순부터 고군면 회동 물양장에서 실시된 위판에는 27일 현재까지 10t의 물김을 위판했으며, 120㎏ 한 망에 평균 16-17만원에 거래돼 1,300만원의 위판고를 올렸다.

 

올해산 첫 햇김은 진도군 고군면 일대 김 양식어장에서 생산된 조생종 품종인 잇바디 돌김으로, 곱창처럼 길면서 구불 구불하다고 해 일명 ‘곱창 김’으로 불린다.

 

곱창 김은 맛과 향이 만생종인 일반 돌김에 비해 뛰어나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많아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으며, 올해 12월초까지 수확이 예상된다.

 

▲     © 호남 편집국

 

진도군의 2022년산 김 양식 규모는 1만4,813ha로 전국에서 제일 많은 22%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는 11만t의 김 생산이 예상됨에 따라 위판고가 1,200여억원으로 어업인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진도군은 지난해 10만1,175t을 생산, 1,078억원의 위판고를 기록했다.

 

진도군 수산지원과 양식산업팀 관계자는 “품질이 우수한 김 생산과 생산량 증가를 위해 김 육·해상 채묘 등의 사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했다”며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2/10/27 [13:46]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