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파래, 국내 최초 유기수산물 인증받아
노화읍 서리 친환경 파래 생산자협의회(14어가)에서 인증 취득
 
이승주 기자

 완도군 노화읍 서리의 친환경 파래 생산자협의회에서 전국 최초로 친환경 유기수산물 인증을 취득했다. 인증을 취득한 어가는 14개 어가이며, 14개 어가의 파래 재배 면적은 총 459ha이다. 

 

▲     © 호남 편집국

 

 유기수산물 인증은 소비자에게 보다 안전한 식용 양식 수산물을 제공하기 위해 전문 인증기관이 엄격한 기준으로 선별, 검사를 한 후 정부가 안전성을 인증해 주는 제도이다.

 

 전국 최초로 받은 파래에 대한 친환경 유기수산물 인증은 협의회에서 자율적으로 수질, 방사능, 중금속 등 성분 검사와 인증 기준 준수를 위한 위생·기록 점검 등을 체계적으로 실시하여 이룬 쾌거이다.

 

 인증 취득으로 완도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확보와 소비 촉진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효명 서리 어촌계장은 “초창기에는 파래를 생산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으나 양식 어가들의 공동체 인식과 군 지원이 큰 도움이 돼 지금까지 할 수 있었다”면서 “국내 최초로 친환경 유기수산물을 인증하게 돼서 뿌듯하다”라고 말했다.

 

 신우철 군수는 “이번 인증은 앞으로 국내외 유기수산물 품목 확대의 길을 여는 것으로, 우리 군이 친환경 수산물 인증 선도 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군은 앞으로 유기수산물 뿐만 아니라 비건 인증 등을 통해 완도산 해조류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이를 가공식품 개발·판매와도 연계하여 해조류산업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노화읍 서리의 파래 생산자협의회에서는 지난 22일 군청을 방문하여 신우철 군수와 함께 유기수산물 인증 취득을 기념하고 애로 사항을 건의하는 간담회를 가졌으며,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기금 200만 원을 (재)장보고장학회에 기탁했다. 


기사입력: 2022/11/23 [11:28]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