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27일까지 야간 번호판 영치 활동 실시
고질 지방세 체납차량 강력 단속
 
이귀재 기자

무안군(군수 김산)은 오는 27일까지 체납 지방세를 줄이기 위한 야간 번호판 영치 활동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 호남 편집국

 

군은 과년도 이월 체납액 30억 7800만원 중 11억 8000만원의 체납액을 정리했으며, 체납액 세목 비중이 높은 지방소득세, 재산세, 자동차세, 취득세 등에 대한 고액 고질체납자의 차량과 대포 차량을 강력 단속할 방침이다.

 

또한 금년 상반기 차량 199대를 대상으로 영치 예고장을 발부해 자진납부를 유도했으며, 차량 52대에 대한 번호판 영치를 실시해 2800만원을 징수했다.

 

군 관계자는 “아파트, 주차장 등 차량밀집 지역 위주로 야간영치 활동을 실시하고 고액 고질체납자가 보유한 가상화폐를 추적해 압류할 계획이다”며“6월 자동차세 정기분 등 지방세를 자진 납부하는 건전한 납세풍토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무안군은 2020년 지방세 징수 우수시군으로 선정되어 특별조정교부금 5800만원을 지원받은 바 있다.


기사입력: 2021/05/25 [10:46]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