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연비 15% 향상된다
현대 등 자동차 5개社 2012까지 연비 개선
 
강대근 기자


현대, 기아, GM대우, 르노삼성, 쌍용 등 5개 자동차회사는 오는 2012년까지 연비를 15%이상 개선키로 했다.

산업자원부는 12일 자동차 5개사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또 고효율자동차, 하이브리드 자동차, 연료전지 자동차 등 환경친화 자동차가 조기에 시장에 출시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과 투자를 하기로 하고, 정부는 자동차 에너지소비효율 개선 및 고효율 환경친화 자동차의 개발과 보급촉진을 위한 기술개발 지원과 인프라구축에 최대한 노력키로 했다.

산자부 오영호 산업정책실장은 “수송부문 에너지 소비량을 근본적으로 줄이고 온실가스 배출을 저감하기 위해 자동차 연비를 대폭 개선키로 합의했다”며 “목표 달성시 연간 22만㎘(약 3,130억원)의 에너지 절약과 35만톤의 이산화탄소(CO2) 감축효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국자동차공업협회(KAMA) 윤경선 과장은 “최근 EU 등 선진국들이 자동차 제조업체에 대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 요구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쉽지 않은 목표지만 연비 개선을 통한 성능 향상과 환경 보호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어 열린 ‘국가 에너지절약 추진위원회’에서 최근 국제고유가 현상을 ‘新고유가시대’로 규정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에너지원단위 개선 3개년계획’을 내년에도 강력히 추진키로 했다. ‘에너지원단위 개선 3개년 계획’은 우리나라 에너지원단위를 선진국 수준에 도달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2007년까지 추진하는 범정부적 개선대책으로, 총 88개 과제 중 올해 67개 과제가 착수됐다.

이에따라 산자부는 내년 에너지절약을 위한 중점과제로 바이오에너지 보급 확대, 국·공립대학에 대한 에너지절약전문기업(ESCO) 사업, 지역개발사업시 지역냉방 보급 활성화, 서민용 임대주택 태양광발전 설비 확대, 혁신도시 에너지절약형 설계 등을 선정, 추진키로 했다.
기사입력: 2005/12/13 [10:53]  최종편집: ⓒ 호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자동차 연비] 자동차 연비 15% 향상된다 강대근 기자 2005/12/13/
포토 포토 포토
가을 앉은 황금들판
주간베스트 TOP10